서브메뉴

본문

과학자의 관찰노트 (자연을 관찰하고 기록하는 12가지 방법)
과학자의 관찰노트 (자연을 관찰하고 기록하는 12가지 방법)
저자 : 에드워드 O. 윌슨|조지 셀러|베른트 하인리히|켄 카우프만
출판사 : 휴먼사이언스
출판년 : 2013
정가 : 24000, ISBN : 9788958626558

책소개

15명의 현장 과학자가 남긴 대자연의 기록. 동물행동학, 생태학, 고생물학, 곤충학, 인류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과학자들의 노트를 그대로 담고 있다. 에드워드 O. 윌슨을 비롯한 15명의 저명한 과학자들은 대중에게 자신의 노트를 기꺼이 공개했다.

이 책은 단순히 관찰 노트를 잘 쓰는 방법을 제시하는 설명서가 아니다. 쉽게 접할 수 없는 과학자들의 삶과 그들이 자연을 관찰하고 기록하는 다양한 방식을 보여 주는 책이다. 들고 다니기 편한 수첩부터 아주 사적인 감상이 담겨 있는 일기와 체계적으로 정리된 탐사 전용 노트까지 자연 현장이 담긴 과학자의 생생한 관찰 기록을 들여다볼 수 있다.
[알라딘 제공]
 

저자 / 역자소개

에드워드 O. 윌슨 저자 : 마이클 R. 캔필드 (엮음)
저자 마이클 R. 캔필드 MICHAEL R. CANFIELD는 곤충에 관한 진화생물학 외에 자연사의 주제들에 대해 폭넓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 자연사 학자들이 필드 노트를 어떻게 기록하는지가 궁금해 이 책을 기획하게 되었다. 현재 하버드 대학교에서 유기체적 진화생물학과에서 곤충의 위장술과 생태를 가르치고 있다.

저자 : 에드워드 O. 윌슨
저자 에드워드 O. 윌슨 EDWARD O. WILSON은 개미에 관한 세계적인 권위자로, 개미가 페로몬을 이용해 의사소통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나중에 그는 개미 연구를 적용해 모든 사회적 생물을 설명하려는 ‘사회생물학(SOCIOBIOLOGY, 인간 행동이 일부분 유전학에 기초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을 그의 주요 연구 주제로 삼았다. 《인간에 대하여》로 1978년 퓰리처상을 받았으며, 1991년에 《개미》로 베르트 횔도블러와 공동으로 한 번 더 수상했다. 그 밖에도 미국 국가 과학상, 스웨덴 왕립 과학원이 수여하는 크라포드상을 비롯해서 많은 과학상을 받았다. 생물학뿐만 아니라 학문 전반에 지대한 영향을 준 20세기를 대표하는 과학 지성으로 손꼽힌다. 21세기에 들어서는 철학적·환경적 주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현재 하버드 대학교의 펠레그리노 석좌 교수이자 명예 교수로 있다.

저자 : 조지 셀러
저자 조지 셀러 GEORGE B. SCHALLER는 지난 60년 동안 아프리카와 아시아, 남아메리카 등 여러 나라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며 고릴라, 사자, 대왕판다 등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과 티베트 고원의 영양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야생 동물을 연구했다. 그는 이 분야의 선구자로서 생태 보존에 필수적인 수많은 정보를 밝혀낸 걸출한 세계적인 현장생물학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셀러의 연구 기록은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과학 저술을 하는 데 탄탄한 기초가 된다. 포유동물학자이자 동물보호론자, 과학 저술가로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저자 : 베른트 하인리히
저자 베른트 하인리히 BERND HEINRICH는 호박벌, 쇠똥구리, 올빼미, 거위, 까마귀 등 다양한 동물의 행동과 인지를 연구했다. 곤충생리학과 동물행동학 연구에서 독보적인 생물학자다. 지금까지 생물학, 자연사와 관련해서 20여 권의 책을 냈고, 대표작으로는 《까마귀의 마음》, 《숲에 사는 즐거움》, 《우리는 왜 달리는가》가 있다. 달리기를 즐기는 그는 1980년대에 마라톤 대회에서 기록을 세워 수상하기도 했다. 버몬트 대학교 생물학부 명예 교수로 있다.

저자 : 켄 카우프만
저자 켄 카우프만 KENN KAUFMAN은 여섯 살 때 새를 관찰하기 시작했고 열여섯 살에는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미국과 캐나다를 누비며 새를 탐사했다. 열아홉 살에는 한 해에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많은 새 종을 찾은 기록을 세웠다. 세계에서 가장 존경 받는 탐조가 중 한 사람이다. 새 관련 전문 잡지인 《오듀본》의 편집자이며, 칼럼니스트로도 활동하고 있다.

역자 : 김병순
역자 김병순은 자연과 함께 하는 시간은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 더군다나 자연을 구성하는 요소들을 자세히 관찰하고 기록할 줄 안다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그 풍요로운 삶을 나누어 줄 수 있을 것이다. 연필과 수첩만으로도 삶을 풍요롭게 할 수 있는 시간을 한번 가져 보는 것은 어떨까?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며 다양한 분야의 책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 《왜 가난한 사람들은 부자를 위해 투표하는가》, 《성장의 한계》, 《달팽이 안단테》, 《월드체인징》(공역), 《여우처럼 걸어라》, 《생명은 끝이 없는 길을 간다》, 《사회?법체계로 본 근대 과학사 강의》 외 다수의 책을 번역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목차정보

옮긴이의 말

프롤로그또 다른 《비글호 항해기》를 기대하며
- 마이클 R. 캔필드(곤충학자)

1장사자와 판다, 고릴라의 사생활
동물학자의 관찰하는 즐거움
- 조지 셀러(동물학자)

2장둑길을 달리며 관찰하기
동물행동학자가 기록하는 일상
- 베른트 하인리히(동물행동학자)

3장아마추어 조류 관찰자가 할 수 있는 일
조류학자의 목록 작성법
- 켄 카우프만(조류학자)

4장벨라롱 국립 공원에서 일어난 사건
생태학자의 탐사 일지
- 로저 키칭(생태학자)

5장현장 기록, 후배 과학자를 위한 타임캡슐
고생물학자가 노트를 정리하는 방법
- 애나 케이 베렌스마이어(고생물학자)

6장드러난 것과 감춰진 것
인류학자의 세 가지 노트
- 캐런 크레이머(인류학자)

7장손으로 직접 그려야만 보이는 것들
동물학자의 드로잉
- 조너선 킹던(동물학자)

8장왜 스케치를 해야 할까?
과학 일러스트레이터의 그림 도구
- 제니 켈러(일러스트레이터)

9장식물의 이름표에는 무엇을 적어야 할까?
식물 관찰 노트의 진화와 운명
- 제임스 리빌(식물학자)

10장관찰 기록과 사진, 녹음 파일을 컴퓨터에 저장하다
곤충학자의 데이터베이스
- 피오트르 나스크레츠키(곤충학자)

11장100년 전의 노트를 꺼내다
생태 조사단의 현장 조사
- 존 페린(보존생물학자), 제임스 패튼(동물학자)

12장나만의 필드 노트를 만들자
관찰 노트를 써야 하는 이유
- 에릭 그린(동물생태학자)

에필로그끝없이 쓸 수 있는 노트를 상상하며
- 에드워드 O. 윌슨(진화생물학자)

감사의 말
사진 출처
주(註)
찾아보기
[예스24 제공]

출판사 서평

“만약 천국이 있다면 나는 끝없이 쓸 수 있는 노트를 가지고 갈 것이다.”- 에드워드 O. 윌슨

관찰하고 기록하고 스케치하라
15명의 현장 과학자가 남긴 대자연의 기록


찰스 다윈의 《비글호 항해기》는 진화론과 《종의 기원》을 이끌어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1839년 출간된 이 책은 세상에 나온 지 100년을 훌쩍 넘긴 지금까지도 사람들에게 널리 읽히고 있다. 《비글호 항해기》는 어떻게 탄생했을까? 그것은 다름 아닌 5년여의 탐사 기간 동안 기록한 18권의 ‘관찰 노트’에서였다.

휴먼사이언스의 신간 《과학자의 관찰 노트(Field Notes On Science & Nature)》는 동물행동학, 생태학, 고생물학, 곤충학, 인류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과학자들의 노트를 그대로 담고 있다. 에드워드 O. 윌슨을 비롯한 15명의 저명한 과학자들은 대중에게 자신의 노트를 기꺼이 공개했다.

이 책은 단순히 관찰 노트를 잘 쓰는 방법을 제시하는 설명서가 아니다. 쉽게 접할 수 없는 과학자들의 삶과 그들이 자연을 관찰하고 기록하는 다양한 방식을 보여 주는 책이다. 들고 다니기 편한 수첩부터 아주 사적인 감상이 담겨 있는 일기와 체계적으로 정리된 탐사 전용 노트까지 자연 현장이 담긴 과학자의 생생한 관찰 기록을 들여다볼 수 있다.

*필드(field)
필드는 자연을 연구하거나 관찰을 즐기는 사람이 정의하기에 따라 달라진다. 정해진 물리적?지리적 경계는 없다. 집 앞에서 가까운 곳일 수도 있고 인간이 발을 들여놓기 힘든 오지일 수도 있다. 당신이 관찰하는 장소가 곧 필드다. 이 책에서는 문맥에 따라 현장, 현지, 야외라는 말로 다르게 번역했다.

*관찰 노트(field note)
‘필드 노트’는 필드에 나가 관찰한 내용을 기록하는 노트를 말한다. 그 의미를 담아 이 책에서는 우리말로 이해하기 쉽게 ‘관찰 노트’로 번역했다.
야외로 나가 자연을 연구하는 사람들은 관찰하고 경험한 것을 기록하는 자신만의 노트를 가지고 있다. 이 관찰 노트는 아직 논문이나 책으로 출판되지 않은, 과학자가 자연 현장에서 손으로 직접 쓴 생생한 날것의 기록을 담고 있다.

1. 곤충학자 캔필드, 다윈의 노트를 펼치다
하버드 대학교의 곤충학자 마이클 R. 캔필드는 젊은 시절 연구가 난관에 부딪힐 때면 다윈의 《비글호 항해기》를 펼쳤다. 다윈의 빼곡한 기록 속에서 그는 연구에 도움이 되는 많은 영감을 얻었지만 혼란을 느끼기도 했다. 다윈이 연구하던 시대와는 다른 21세기 현장(field)의 과학자들은 어떻게 연구하고 있을까? 캔필드는 그들의 관찰 노트를 떠올렸다. 연구 결과뿐 아니라 자연을 대하는 태도와 일상, 성공한 과학자가 되기까지의 삶이 그들의 노트에 오롯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에드워드 O. 윌슨을 비롯한 14명의 과학자들은 관찰 노트를 공개해 달라는 요청을 기꺼이 받아들였다. 《과학자의 관찰 노트》는 그렇게 시작되었다. (프롤로그 또 다른 《비글호 항해기》를 기대하며 참조)

2. 동물의 똥을 기록하는 사람, 조지 셀러
사자와 판다, 고릴라 등 동물의 생태를 밝혀낸 동물학자 조지 셀러는 연구와 관련된 것뿐 아니라 일상의 사소한 부분까지 모두 기록한다. 그는 동물 행동을 관찰하는 데 있어서 서식지나 습성은 물론 배설물의 무게와 지름 등 아주 사소해 보이는 것까지 자세하게 기록한다. 그의 연구는 멸종 위기 종에 처한 동물을 보호하는 데 기여했다. 그는 “자연보호 운동은 관찰한 것을 기록하는 것에서 시작된다.”고 말한다. 기록은 동물뿐 아니라 모든 생물을 이해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1장 사자와 판다, 고릴라의 사생활 참조)


3. 달리는 과학자, 베른트 하인리히
성공한 과학자이자 100km 울트라 마라톤 세계 기록 보유자인 베른트 하인리히는 여덟 살 때부터 달리기를 시작했다. 꾸준히 달리기를 해오던 그는 대학 졸업 후 10년만에 다시 달리기를 시작했다. 이때부터 달린 거리를 일지에 기록하기 시작했다. 단순히 거리뿐만 아니라 그날 먹은 음식, 보폭, 정신 자세 등 달리기 기록과 관련된 것들을 꼼꼼하게 기록했다. 그는 자신의 연구에서도 똑같은 방식을 적용했다.
단순히 자연을 바라보는 사람과 어떤 주제나 문제의식을 가지고 자연을 관찰하는 사람은 기록하는 방식에서 차이가 난다. 자질구레한 기록 속에는 쓸모없는 것도 있지만 그 속에서 중요한 발견의 단서를 찾게 될 수도 있다. 그의 기록 상자에는 반세기, 50년의 기록물이 담겨 있다. 숲속을 달리며 노트를 끄적이던 소년의 습관이 자연계의 신비를 밝히기 위한 위대한 자연사학자를 탄생시킨 것이다. (2장 둑길을 달리며 관찰하기 참조)

4. 개미를 찾아 오지로 떠난 에드워드 O. 윌슨
개미에 관한 세계적인 권위자이자 21세기 과학의 지성인 에드워드 O. 윌슨은 인간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은 지역을 탐험하며 개미의 생태에 관해 많은 사실을 밝혀냈다. 그는 실험실보다 자연 현장에서 새로운 것을 더 많이 발견할 수 있다고 말한다. 지구에 서식하는 생물 중에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20대보다 70대에 개미를 연구할 때 희열을 더 많이 느꼈다는 그는 이렇게 말한다. “만약 천국이 있다면 나는 끝없이 쓸 수 있는 노트를 가지고 갈 것이다.” (에필로그 끝없이 쓸 수 있는 노트를 상상하며 참조)

5. 누구나 관찰 노트를 쓸 수 있다
이 책을 쓴 과학자들은 강둑을 달리면서, 혹은 날아가는 새의 이름이 무엇일까 궁금해 하면서 관찰 노트를 쓰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양한 시행착오를 겪으며 자신만의 관찰 노트 작성법을 만들었다. 날짜와 시간, 장소 등 노트에 꼭 기재해야 할 것부터 관찰한 것을 문장으로 자세히 쓰고, 사진보다는 그림을 그리라는 기록의 습관에 관한 것, 잃어버렸을 경우를 대비해 노트에 연락처를 적어 두고, 복사본은 꼭 만들어 두라는 기록 보관에 관한 내용까지, 과학자들의 조언은 세심하다. 무언가를 관찰하고 기록하는 데는 시간과 노력이 든다. 하지만 매일 딱 5분, 기록하는 데 투자해 보는 것은 어떨까. 내용이 어떤 것이든 상관없다. 다윈의 노트에서 진화론이 탄생했듯이 당신의 노트 어딘가에서 위대한 발견이 튀어나올지도 모른다.
[예스24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