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

본문

하브루타 독서토론 (질문하는 힘을 키우는)
하브루타 독서토론 (질문하는 힘을 키우는)
저자 : 박형만|이상희|신현정|서옥주|장현주|임현주
출판사 : 해오름
출판년 : 2021
정가 : 25000, ISBN : 9788990463197

책소개

* 이 책의 특징 : 스스로 질문하고 답을 찾아가는 토론수업

하브루타에 관한 사회적 관심이 뜨겁다. 많은 이가 질문이 갖는 힘과 협동적 토론을 통해 다다를 수 있는 생각의 깊이를 체험하고 있다는 의미일 것이다.

이 책은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 독서교육을 펼치고 있는 교사와 학부모 수업을 돕기 위해 만든 길잡이다. 하브루타를 전혀 모르더라도 교안에서 펼쳐지는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하브루타가 익숙해지는 경험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또한 하브루타에 대해 알고 있는 이들도 이 책에서 새로운 접근방식과 독서토론 수행과정을 만나게 될 것이다.

이 책의 특징

스스로 질문하고 토의하는 유대인의 오래된 전통 하브루타에 관한 사회적 관심이 뜨겁다. 많은 이가 질문이 갖는 힘과 협동적 토론을 통해 다다를 수 있는 생각의 깊이를 체험하고 있다는 의미일 것이다. 아이들을 만나는 하브루타 수업에선 크고 작은 감동이 따라온다. 아이들로부터 출발해 아이들에게서 마무리되는 수업이 만들어내는 특유의 무늬가 있다.

그런데 하브루타 교육방식을 독서수업에 처음 적용하고자 할 때, 교사는 일종의 당혹감을 느끼게 된다. 주입식 교육에 길들여져 빈 공책 위에서 머뭇대는 아이들에게, 어떻게 자유롭게 질문하는 법을 가르쳐야 할까?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토론에서 교사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 질문을 뽑기 전에 어떤 활동을 하면 좋을까? 하브루타에 더 적합한 책들이 있을까? 더 깊은 생각으로 우리를 이끌어줄 질문들은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

이 책은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 독서교육을 펼치고 있는 교사와 학부모 수업을 돕기 위해 만든 하브루타 토론수업의 길잡이다. 독서논술 및 토론교육으로 이름을 알려 온 해오름평생교육원에서 함께 연구하고 학교, 도서관, 학원, 교습소 등 다양한 교육환경에서 10~20년간 경험을 쌓아 온 현장 교사들이 직접 연구하고 수업한 하브루타 수업 내용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실었다.

아이들에게 수업 주도권을 돌려주어 스스로 질문하고, 토의하고, 토론하는 과정 전부를 마치 실제 수업을 들여다보는 것처럼 차근차근 경험할 수 있다. 하브루타 수업을 하는 학생들은 책을 반복해서 꼼꼼하게 읽게 되고, 이런 깊이 있는 독해 과정 속에서 등장인물의 행동과 생각에 공감하게 될수록 더 심도 깊은 질문을 던지고, 활발한 토론을 할 수 있다. 꼬리를 무는 질문들은 아이들의 생각을 ‘나’에서 ‘사회’로 확장시켜 현실 속 문제들에 연결시켜 준다. 이 책은 꼼꼼한 독해와 자유로운 질문, 심화된 토론을 할 수 있도록 교사가 어떻게 수업을 준비해야 하는지 체계적으로 서술하면서 많은 예시를 보여준다.

하브루타를 전혀 모르더라도 이 책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하브루타가 익숙해지는 경험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또한 하브루타에 대해 알고 있는 이들도 이 책에서 새로운 접근방식과 독서토론 수행과정을 만나게 될 것이다. 개성 있는 편곡으로 원곡이 다양하게 재탄생하듯, 이 책에 실린 수업 사례를 바탕으로 선생님들이 맘껏 더하고 빼고 연결해 새로운 하브루타 수업을 만들어가시기 바란다. 그리고 그 새로운 수업 속에 시끌시끌한 아이들의 목소리가 채워지고, 아이들도 선생님들도 행복한 독서토론이 되었으면 좋겠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저자 / 역자소개

박형만 저자 : 박형만
1994년부터 26년 동안 해오름 배움자리를 만들고 월간 《배워서 남주자》를 펴내며 독서, 토론, 논술 교육에 전념했다. 읽기와 쓰기, 말하기를 통해 어린이와 크는 이들이 스스로 세상을 바라보고 자신의 세계를 세워가는 바탕이 된다는 신념을 하브루타 독서토론을 통해 실현하고자 애쓰는 연구자다. 해오름이 펼쳐내는 하브루타 독서토론이 언어와 사고를 교직하며 주체적인 사람으로 성장시키는 교육예술 길잡이가 될 것임을 기대하고 있다.

저자 : 이상희
아이들이 책을 통해 세상에 대한 호기심을 갖고 나름의 자기 생각을 세우면서 따뜻한 마음을 키우는 일에 주력하고 있다. 배움의 시작은 궁금증이고 그 동력은 재미라고 생각해서, 항상 수업을 학생들이 주도하도록 애쓰고 있다. 호기심은 질문에서 시작하고 질문은 생각으로 발화된다. 이 질문들이 아이들 각자의 삶 속에서 답을 찾도록 돕는 길잡이가 되고 싶다.

저자 : 신현정
마을 사랑방이 되는 약국을 꿈꾸며 16년 약사로 살았다. 그러다 문득 열 살 즈음 동화를 읽고 밤마다 꿈속에서 날아다니던 내가 떠올랐고, 3평 조제실이 답답해지기 시작했다. 지금은 책을 통해 지붕도 벽도 없는 세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꿈을 꾼다. 교습소와 학교, 도서관 등에서 독서토론, 미디어 강의로 아이들을 만나고 있다.

저자 : 서옥주
낙동강과 산으로 둘러싸여 버스도 하루 두 번뿐인 동네에서 한글도 모르던 딸에게 엄마가 40권짜리 명작동화와 위인전을 사주신 그날부터 책은 가장 친한 친구이고 든든한 뒷배이다. 아이들에게도 책이 위로가 되고 세상을 살아갈 힘이 되기를 바라면서 아이들과 함께 수업하고 있다. 책뿐만 아니라 뉴스, 영화, 미디어 등 다양한 텍스트를 가지고 하는 수업에 관심을 가지고 도서관, 학교, 개인 수업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저자 : 장현주
남들이 선호하는 회사를 다녔으나 감정노동에 시달리며 늘 사표를 품고 다니던 차에 IMF가 왔고 기분 좋게 정리해고 당했다. 이후 뒤도 돌아보지 않고 닥치는 대로 책을 읽었다. 지금은 도서관에서 시민 대상으로, 초·중·고등학교에선 교사 및 학부모 대상으로, 평생교육원에서는 논술교사를 대상으로 독서토론 강의에 전념하고 있다. 무엇보다 아이들을 만날 때가 가장 즐겁다.

저자 : 임현주
서른이 되기 전, 가슴 뛰는 삶을 살고 싶어 잘 다니던 대기업에 홀연히 사표를 던졌다. 책 이야기를 할 때 가장 빛이 난다는 말에 교육학 전공을 살려 독서논술교사 길에 들어 선 후 지금까지 가슴 뛰는 삶을 살고 있다. 입시 경쟁에 지쳐 호기심과 본성을 잃어가는 아이들에게 ‘질문하는 능력’을 되돌려 주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아이들을 만나고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목차정보

들어가며. 하브루타 독서토론을 제대로 만나는 방법

1장. 왜 생각하며 살아야 할까

왜 스스로 생각해야 하는가
《그 소문 들었어?》 초4~6

어떻게 살아야 나답게 사는 것일까
《왕자와 드레스메이커》 초5~중2


2장. 정의로운 사회는 어떻게 이루어질까

동물에게도 권리가 있을까
〈닭답게 살 권리 청구소송 사건〉 초5~6

용서는 어떤 힘이 있는가
《인디언의 선물》 초5~중3

우리는 왜 거짓말을 할까
《거짓말 학교》 초5~중1

난민을 도와야 할까
《내 이름은 욤비》 초6~중3


3장. 더불어 사는 삶이 왜 중요할까

왜 소수자를 배려해야 할까
《목기린씨, 타세요!》 초4~6

우리는 왜 도우며 살아야 할까
〈늑대와 염소〉 초6~중2

방관하는 것이 왜 문제인가
《용기 없는 일주일》 초6~중1

우리는 어떻게 서로를 위로할까
《라면 먹는 개》 초4~6

소중한 관계를 돈으로 살 수 있을까
《컵고양이 후루룩》 초6~중1


4장. 무엇을 생각하며 살아야 할까

플라스틱 사용, 이대로 괜찮을까
《나와 마빈가든》 초6~중2

자연과 인간은 공존할 수 있는가
《마지막 거인》 초5~중3

인공지능은 인간에게 도움이 되는가
《로봇 소년, 학교에 가다》 초5~중1

[예스24 제공]

출판사 서평

스스로 질문하고 토의하는 유대인의 오래된 전통 하브루타에 관한 사회적 관심이 뜨겁다. 많은 이가 질문이 갖는 힘과 협동적 토론을 통해 다다를 수 있는 생각의 깊이를 체험하고 있다는 의미일 것이다. 아이들을 만나는 하브루타 수업에선 크고 작은 감동이 따라온다. 아이들로부터 출발해 아이들에게서 마무리되는 수업이 만들어내는 특유의 무늬가 있다.
그런데 하브루타 교육방식을 독서수업에 처음 적용하고자 할 때, 교사는 일종의 당혹감을 느끼게 된다. 주입식 교육에 길들여져 빈 공책 위에서 머뭇대는 아이들에게, 어떻게 자유롭게 질문하는 법을 가르쳐야 할까?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토론에서 교사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 질문을 뽑기 전에 어떤 활동을 하면 좋을까? 하브루타에 더 적합한 책들이 있을까? 더 깊은 생각으로 우리를 이끌어줄 질문들은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

이 책은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 독서교육을 펼치고 있는 교사와 학부모 수업을 돕기 위해 만든 하브루타 토론수업의 길잡이다. 독서논술 및 토론교육으로 이름을 알려 온 해오름평생교육원에서 함께 연구하고 학교, 도서관, 학원, 교습소 등 다양한 교육환경에서 10~20년간 경험을 쌓아 온 현장 교사들이 직접 연구하고 수업한 하브루타 수업 내용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실었다.
아이들에게 수업 주도권을 돌려주어 스스로 질문하고, 토의하고, 토론하는 과정 전부를 마치 실제 수업을 들여다보는 것처럼 차근차근 경험할 수 있다. 하브루타 수업을 하는 학생들은 책을 반복해서 꼼꼼하게 읽게 되고, 이런 깊이 있는 독해 과정 속에서 등장인물의 행동과 생각에 공감하게 될수록 더 심도 깊은 질문을 던지고, 활발한 토론을 할 수 있다. 꼬리를 무는 질문들은 아이들의 생각을 ‘나’에서 ‘사회’로 확장시켜 현실 속 문제들에 연결시켜 준다. 이 책은 꼼꼼한 독해와 자유로운 질문, 심화된 토론을 할 수 있도록 교사가 어떻게 수업을 준비해야 하는지 체계적으로 서술하면서 많은 예시를 보여준다.

하브루타를 전혀 모르더라도 이 책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하브루타가 익숙해지는 경험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또한 하브루타에 대해 알고 있는 이들도 이 책에서 새로운 접근방식과 독서토론 수행과정을 만나게 될 것이다. 개성 있는 편곡으로 원곡이 다양하게 재탄생하듯, 이 책에 실린 수업 사례를 바탕으로 선생님들이 맘껏 더하고 빼고 연결해 새로운 하브루타 수업을 만들어가시기 바란다. 그리고 그 새로운 수업 속에 시끌시끌한 아이들의 목소리가 채워지고, 아이들도 선생님들도 행복한 독서토론이 되었으면 좋겠다.



* 목차
[예스24 제공]